일본 HiVi, LG TV를 '베스트바이'로 선정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2.07.16 12:04 | 수정 2012.07.16 17:10


LG전자 시네마
3D 스마트 TV가 현지 유력지로부터 이례적인 호평을 받으며 ‘철옹성’인 일본 내수
TV시장에서 순풍을 예고했다.


 


일본 IT 분야 유력
매거진 하이비(HiVi)는 7월호에서 TV 부문 여름 추천 상품 ‘하이비 베스트바이 2012
여름(HiVi Best Buy 2012 Summer)’에 LG 시네마 3D 스마트 TV 두 모델을 선정했다.
이 매체는 55LM9600를 50인치 대 부문 3위, 47LM7600를 40인치 대 TV 부문 4위로
선정했다.


 


하이비는 일본 내
가장 영향력 있는 오디오·비디오 제품 평가지로 30년 역사를 자랑한다. 이
잡지는 매년 여름과 겨울에 각각 한 번씩 우수 오디오·비디오 제품을 선정하고
순위를 매긴다.  


 


LCD TV 중 외산
브랜드가 이름을 올린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일본 자국 TV 브랜드들의 텃밭이자
보수적인 시장임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성과다.


 



▲ 일본 유력 AV 매거진인 하이비(HiVi)
7월호 중 '하이비 베스트바이
2012 여름'에 LG전자 시네마 3D 스마트 TV
두 모델이 선정되었다.


 


하이비는 LG 시네마3D
스마트 TV를 4페이지에 걸쳐 자세히 소개했다. 올해 LG 제품의 테마는 ‘스마트화,
3D, 대형화’ 라며 ▲VOD, 게임, 3D 영상, SNS 등 다양한 콘텐츠 ▲생각하는 대로
TV를 제어할 수 있는 매직리모컨 ▲부드러운 3D 입체화면 ▲색감 및 색 표현력이
돋보이는 화질에 높은 점수를 부여했다.


 


또, 하이비는 LG
시네마 3D 스마트 TV를 ‘선진 디자인, 기능성을 추구하면서 화질의 완성도가 높은
LG의 자신 있는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앞서가고 있던 일본 브랜드를 위협할
수 있는 실력파 모델의 등장’이라고 표현했다.


  


2008년 처음으로
일본 TV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LG전자는 지난 6월에는 유력 경제지 ‘니혼게이자이신문(日本經濟新聞,
이하 니케이)’이 도쿄 소재 ‘요도바시카메라’에서 LG 시네마3D TV를 집중 취재했다.
이 매장은 일본 도쿄 내 최대 전자양판점이다.  니케이는 시네마 3D TV가 ‘가장
명당인 자리를 차지했다’며  ‘가격인하에만 매진한 일본 TV 대비 화질이 뛰어나고
재미까지 겸비해 유일하게 손님몰이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규홍 LG전자 일본법인장은
“뛰어난 제품은 소비자가 먼저 알아본다는 믿음으로 일본 국민들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다”며 “시네마 3D 스마트 TV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계속해서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