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대형마트·백화점 매출 동반 감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연합뉴스(IT)
입력 2012.07.19 09:44


일요 의무휴업
확대로 대형마트 7.2%↓


 


일요일 의무휴업
확대로 지난달 대형마트 매출이 올들어 가장 큰 폭으로 줄고 백화점 매출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지식경제부가
백화점, 대형마트 각 3사의 지난 6월 매출액을 조사·분석한 결과 대형마트
매출은 작년 같은 달보다 7.2%, 백화점은 2.0% 각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 매출액
감소폭은 올들어 가장 컸는데, 일요일 의무휴업이 확대된 것이 매출 감소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올 상반기 전체로도
대형마트 매출은 2.5%, 백화점은 0.8% 각각 줄었다.


 


대형마트에서는 지난달
가뭄과 어획량 감소의 영향으로 가격이 오른 신선식품 판매가 6.7% 줄었고, 가전문화(-14.4%)·의류(-12.4%)·잡화(-10.9%)
등 모든 상품군의 매출이 감소했다.


 


백화점에서는 에어컨
등 대형 가전제품과 소파·침대류 판매가 줄면서 가정용품 상품군 매출이 6.4%
감소했다. 남성의류(-9.7%), 여성정장(-6.0%), 여성캐주얼(-4.1%) 상품군의 매출도
줄었다.


 


반면 시계류와 보석류
판매 증가에 힘입어 해외 유명 브랜드 매출이 2.4% 늘었고, 식품(2.8%)과 아동스포츠(1.6%)
상품군의 매출도 증가했다.


 


한편 지난달 1인당
구매단가는 대형마트가 1.1%, 백화점은 2.3% 각각 감소했다.


 


구매건수는 대형마트가
6.2% 줄고, 백화점은 0.6% 늘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