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앱 이노베이션 센터, "스마트 TV 산업 발전 기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2.07.19 09:50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는 19일, 서울 강남 도곡동에 TV 앱 개발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TV
앱 이노베이션 센터'를 구축하고 개소식과 함께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TV 앱 이노베이션
센터'는 스마트 TV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TV 분야의 ‘카카오톡’ 같은 글로벌
앱 벤처를 육성하기 위한 것으로서 대학생, 중소벤처 등이 이용할 수 있는 앱 개발공간,
교육장, 테스트 단말, 온라인 정보 포털 등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센터는 앞으로
앱 개발환경 및 기술 지원, 벤처 창업 지원, 앱 개발자 전문교육 등 TV 앱 개발자의
창의적인 앱 개발을 일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혁신적인 TV 앱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한 'TV 앱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2012'에
선발된 19개 팀들이 모여 성공적인 앱 개발과 글로벌 진출을 다짐하는 출범식이 함께
개최되었다.


 


선발된 19개 팀은
앞으로 6개월간 최대 6천만원의 앱 개발비 및 창업자금과 기술.경영.투자유치. 해외진출
관련 전문가 멘토링 등 글로벌 벤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특히, 예비 창업자 4개 팀은 센터 내의 창업공간에 입주하여 집중적인 창업
멘토링을 지원 받는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계철 방통위 위원장과 TV 제조사, 케이블 TV, IPTV 등 10여 개 사 임원을 비롯해
'TV 앱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2012'에 선발된 19개 팀 등 100여 명이 참석하였다.
이계철 위원장은


“최근 애플, 구글과
같은 글로벌 기업들이 세계 스마트 TV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센터를 통해 TV 앱 벤처창업이 활성화되어 우리
스마트 TV 산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고, 청년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에도
크게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앞으로 방통위는
올해 수도권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이미 5대 광역 경제권에 설치된 ‘스마트 모바일
앱 개발 지원센터(SMAC)‘와 연계하여 전국 주요거점으로 확대 설치하여 지역에서의
TV 앱 활성화를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