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철 "와이브로 싫으면 주파수 반납하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연합뉴스(IT)
입력 2012.07.20 17:52


'TD-LTE로
전환' 요구 일축…KT도 "와이브로 계속 투자"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은
20일 "와이브로를 하기 싫으면 주파수를 반납하라"며 와이브로를 TD-LTE(시분할
롱텀에볼루션)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는 KT 요구를 일축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와이브로는 고속 데이터 서비스용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와이브로를 구축할 장소가 아직도 많다"고 말해 용도
전환을 허가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KT는 지난 17일 LTE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와이브로를 TD-LTE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혀 와이브로 사업 중단
절차를 밟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글로벌 시장에서
고립되고 있는 와이브로 주파수 대역에 세계적으로 표준화 작업이 진행 중인 TD-LTE를
도입해야 한다는 견해를 공식화한 것이다.


 


이는 국내 최대 와이브로
사업자인 KT가 와이브로를 중국산 통신 기술인 TD-LTE로 대체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받아들여져 논란이 됐다.


 


상황이 이렇자 KT도
"와이브로 투자를 지속할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KT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와이브로 서비스를 중단할 계획이 없으며 서비스 품질 향상과 사업 활성화를
위해 와이브로 망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11년
3월에 와이브로 전국망을 구축한 이후 올 10월 상용화를 목표로 세종시에 신규 와이브로
기지국을 구축하고 있으며 연내 영종도, 송도 등 수도권 신도시 지역에 커버리지를
확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T는 또 "통신망과
서비스를 진화시킬 때 글로벌 표준화 추세를 고려해 국민의 편익을 증진하고 관련
사업의 생태계를 활성화하자는 취지에서 했던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