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국내 PC 출하량, 17% 떨어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연합뉴스(IT)
입력 2012.08.20 17:47 | 수정 2012.08.20 17:47


지난 2분기 국내 PC 출하량이 지난해보다 17%
줄어든 136만대로 집계됐다고 시장조사기관 한국IDC가 20일 밝혔다.

소비시장별
출하량은 가정용 시장 70만대(작년 동기 대비 28% 감소), 기업시장 47만대(작년 동기
대비 6% 감소)였다. 다만 경기부양을 위한 정부의 소비지출 확대로 공공시장 출하량은
13% 증가해 19만대가 됐다.

PC시장 규모가 줄어든 것은 향후 경기에 대한
불안 심리로 소비 지출이 준 때문이라고 한국IDC는 분석했다.

김태진 한국IDC
책임연구원은 "유럽발 위기가 재확산되면서 대외경기에 민감한 한국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필수 소비재가 아닌 PC는 경제성장 전망과 경기 하강에
따른 소비 감소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을
반영해 한국IDC는 올해 국내 PC 수요 전망치를 대폭 하향 조정해 586만대로 수정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12.5% 줄어드는 것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