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민 94%, 컴퓨터 문제로 스트레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연합뉴스(IT)
입력 2012.09.05 09:36 | 수정 2012.09.05 09:37


미국민 대부분이 컴퓨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았던
경험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4일 (현지시간) 메모리 전문 쇼핑몰 크루셜닷컴(Crucial.com)에
따르면 미국의 컴퓨터 이용자 2천214명(컴퓨터 소유자 2천172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컴퓨터 소유자 94%가 컴퓨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스트레스를
받았던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조사는 크루셜닷컴의 의뢰를 받아 여론조사업체
해리스 인터렉티브가 18세 이상 미국민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또 컴퓨터를
보유한 미국인 52%가 지난 6개월 내 컴퓨터의 실행이 느려지거나 아예 작동하지 않는
등의 이유로 골머리를 앓았다고 응답했다.

이처럼 컴퓨터로 말미암아 받는
스트레스는 의류와 관련된 문제(47%), 교통혼잡(27%), 공항 보안(21%), 경제 문제(19%),
세금 문제(18%), 건강 문제(14%), 배우자와의 다툼(13%) 등에 비해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크루셜닷컴의 로디 맥린 마케팅담당 이사는 "컴퓨터 때문에
우리의 생활이 편리해지고 있지만 의존도가 높아질수록 컴퓨터 이용에 문제가 발생하면
불필요한 스트레스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