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세계 모바일 앱 스토어 다운로드 중 약 90%가 무료 앱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윤경
입력 2012.09.13 18:15 | 수정 2012.09.13 18:47


올해 전세계
모바일 앱 스토어 다운로드 중 약 90%를 무료 앱이 차지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13일 시장조사전문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2012년 전체 다운로드 중 89%를 무료 앱이 차지하게 될 전망이다.


 


전세계 모바일 앱
스토어 다운로드 수는 무료 다운로드 수가 406억 건, 유료 다운로드 수가 50억 건을
기록하는 등 2012년 총 456억 건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샌디 쉔(Sandy Shen)
가트너 리서치 이사는 "소비자들이 구매하는 앱을 기준으로 유료 다운로드 중
90%가 건당 3달러 미만"이라며 "0.99달러에서 2.99 달러 사이의 앱이 2012년
유료 다운로드 중 87.5%를 차지하게 될 것이며 2016년에는 96%를 차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전세계 모바일 앱 스토어 다운로드 수 (단위: 십만) <출처:
가트너(2012년 9월)>



가트너에 따르면
2012년 애플의 앱 스토어의 다운로드 수는 210억 건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2011년 대비 74% 증가한 것으로 모바일 앱 콘텐츠 수요가 지속적으로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브라이언 블라우(Brian
Blau) 가트너 리서치 이사는 "애플의 앱 스토어가 전체 스토어에 출시된 앱의
25%를 차지하는 점을 고려하면, 애플의 시장 점유율이 가장 높다"며 "전체
앱 수요는 여전히 애플,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앱 내에서 결제하는
IAP가 앱 스토어 매출과 다운로드 매출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가트너는
IAP가 적용된 다운로드 수가 2011년 총 다운로드의 5%에서 2016년에는 30%로 늘어날
것이며 IAP가 적용된 다운로드의 스토어 매출 기여도는 동기간 동안 10%에서 41%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정소라
기자
ssora7@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