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판매금지 강제집행 늦춰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연합뉴스(IT)
입력 2012.10.11 10:55 | 수정 2012.10.11 11:07


서울중앙지법민사합의12부(김현석
부장판사)는 아이폰 판매금지와 폐기처분에 대한 애플의 강제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몰 내 애플제품 판매점.(자료사진)


 


법원, 공탁조건
애플의 정지신청 받아들여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2부(김현석
부장판사)는 아이폰 판매금지와 폐기처분에 대한 애플의 강제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고
11일 밝혔다.


 


재판부는 "애플의
50억원 공탁을 조건으로 강제집행을 항소심 판결 선고 때까지 정지한다"고 결정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1부는
지난 8월24일 삼성이 애플을 상대로 낸 특허권 침해금지 청구소송에서 애플이 삼성전자의
통신기술 2건을 침해했다며 애플의 아이폰 3GS, 아이폰 4, 아이패드 1ㆍ2 등 관련
제품을 판매금지ㆍ폐기처분하라고 명령했다.


 


당시 재판부는 명령의
가집행이 가능하다고 선고했다. 따라서 삼성전자 측이 필요한 절차를 완료하면 판결이
확정되기 이전에 즉시 판매금지ㆍ폐기처분의 집행이 가능한 상태가 됐다.


 


그러자 애플은 지난
9월6일 아이폰 판매금지ㆍ폐기처분에 대한 강제집행정지 신청을 같은 법원에 냈다.


 


법원이 애플의 강제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여 가집행이 일단 미뤄지게 됐다. 삼성과 애플의 특허권 침해소송 항소심
재판은 내년 초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