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와이파이 지역 더 늘어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2.10.17 11:34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와 KT, SKT, LGU+ 등 이동통신 3사는 금년 말까지 각 사가 구축한 공공장소
와이파이 존 추가 1000개소를 공동 활용해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는 금년 상반기에
방통위와 이동통신 3사가 관공서 민원실, 도서관, 터미널 등 전국 공공장소 1000개소를
공동구축 및 무료 개방한 데 이어 방통위가 지속적으로 추가 개방을 유도한 결과다.
추가로 1000개소가 개방되면 올해 2000개소에서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가 제공돼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번 추가 1000개소는
이통 3사가 그간 단독으로 구축한 공공장소 와이파이 존으로, 장소 유형별, 지역별
분포를 고려해 사업자와 협의 후 확정되면 즉시 서비스된다. 해당 장소는 방통위와
한국정보화진흥원 홈페이지(speed.nia.or.kr)를 통해 안내될 예정이다.


 


최성호 방통위 네트워크기획과장은
“올해 공공장소 2000개소에 대해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가 확대돼 무선인터넷
사용이 한층 편리해 질 것”이라며 이후 지속적으로 이동통신 3사와 협의해 공공장소의
와이파이 공동구축 및 무료 서비스 제공을 유도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