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브리핑] 게이머 축제, 지스타2012 개최 外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한만혁
입력 2012.11.09 22:01 | 수정 2012.11.09 22:02

 


주간브리핑 이번
주는 지스타 특집으로 진행합니다. 저는 지금 지스타가 열리는 부산 벡스코에 와
있는데요. 어떤 소식이 있었는지 모아봤습니다.


 


스타 게임 한 자리에,
지스타2012 개최


올해로 8회를 맞이하는
지스타가 열렸습니다. 지난해와 달리 게임산업협회가 주관하는 민간행사로 처음 열리는
건데요. 올해는 31개국에서 사백서른네개 회사가 참가했다고 합니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넥슨 등 굵직한 게임사가 대거 참가했습니다. 개막 첫날에는 3만 7000여명이 몰렸는데요.
이대로라면 예년보다 다소 많아지지 않을까 하는 추측을 해봅니다.


 


게임대상, 엔씨 블소
4관왕


지스타 하루 전날에는
대한민국게임대상이 열렸습니다. 올해 최고의 게임을 선정하는 자린데요.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앤소울이 대상을 포함해 4관왕을 달성했습니다. 최우수상에는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의
바이킹아일랜드가 받았습니다. 그밖에도 삼국지를 품다, 애니팡, 리그오브레전드
등이 상을 받았습니다.


 


김택진 대표 “넥슨
지분 매각은 M&A 위해”


게임대상이 끝난
직후 넥슨 김택진 대표가 깜짝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넥슨 지분 매각에 대해얘길
했는데요. 양사가 힘을 합쳐 우리나라 게임 산업 발전에 도움이 되는 좋은 M&A를
추진하기 위해서였다고 합니다. 확보한 자금은 더 큰 프로젝트에 투자하겠다고 합니다.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부인이 미국에 있어서 떨어져 살고 있는데 같이 살고 싶어서
고민이라는 말을 했다네요. 모 연애인과의 소문을 의식한 발언인 것 같습니다.


 


모바일 게임 바람,
관람층 다양


요즘 모바일 게임이
대센데요. 이번 지스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는 아예 모바일
관을 따로 차렸고 nhn 한게임, 컴투스, 나우컴 등 정말 많은 게임사가 모바일 게임을
내놨습니다. 이에 따라 관람층도 다양해 졌는데요. 조작이 쉽고 간단한 게임이 많기
때문에 정말 말 그대로 남녀노소할  것 없이 게임을 즐기는 모습이었습니다.


 


7년만에 첫 공개,
위메이드 이카루스


모바일 게임으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가 7년간 개발하던 초대형 MMORPG이카루스를
처음 공개했습니다. 오랜 시간동안 만든 만큼 좋은 게임이 나왔다고 남궁훈 대표가
자신했는데요. 화려한 그래픽과 펠로우 시스템 등이 눈에 띕니다. 2013년 정도에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엘엔케이, 6년만에
선보인 붉은보석2


엘엔케이도 대작을
갖고 나왔습니다. 6년만에 붉은보석의 후속작 붉은보석2 홍염의 모험가들을 공개했습는데요.
전작의 100년 후 세계를 그린 3D MMORPG로 변신, 얼라이브, 파티, 합체 등 다양한
재미 요소를 추가한 것이 특징입니다. 내년 3월 포커스그룹테스트를 시작으로 12월에는
비공개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다음, 내년 온라인
모바일 다 잡는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이
PC온라인게임과 모바일 게임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섭니다. 지스타 해사 중 기자간담회를
열고 모바일 게임 신규 라인업과 하이퍼 캐주얼 타이틀 추가, 온라인 스포츠 게임에
집중이라는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다음은 내년에 메이저 퍼블리셔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PC업체, 아지 죽지
않아


이번 지스타는 모바일
게임이 대세지만 여전히 PC게임이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물론 PC
업체들도 간간히 눈에 띕니다. 넥슨 부스에는 인텔과 디지털헨지, 잘만 등이 협력했고
네오위즈에서는 커세어와 TG삼보컴퓨터를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엔비디아와 샌디스크는
단독 부스를 차리기도 했습니다.


 


개발사와 투자사
연결, 게임 투자마켓 열려


이번 지스타에서는
처음으로 투자 유치가 필요한 게임개발사와 투자 회사를 연결해 주는 투자마켓을
열었습니다. 해외 투자 기업과 게임사들이 직접 내한해 가능성있는 곳을 찾고 있었습니다.
아직 성과를 가늠하기는 어렵지만 이런 움직임이 좋은 결과를 낳길 바랍니다.


 


 


?


한만혁 기자 hmh@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