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세계 '패블릿' 시장 '싹쓸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연합뉴스(IT)
입력 2012.12.02 15:09

 


3분기 팔린 5인치
스마트기기 10대 중 9대가 국내 업체 제품


 


5인치대 대형 스마트기기인
'패블릿' 시장을 국내 제조사들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사실상 '싹쓸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패블릿(phablet)은
전화(phone)과 태블릿(tablet)의 합성어로, 5인치 이상의 대화면을 장착한 스마트폰을
뜻한다.


 


2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3분기 세계 패블릿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점유율
78%를, LG전자는 점유율 14%를 기록해 양사를 합해 국내 업체의 시장점유율이 92%에
달했다.


 


세계에서 팔리는
패블릿 10대 가운데 9대 이상이 양사 제품인 셈이다.


 


SA가 집계한 3분기
패블릿 시장 규모가 370만대이므로 삼성전자는 약 289만대, LG전자는 약 52만대의
판매량을 보인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패블릿 시장에는
두 회사 말고도 팬택과 대만의 HTC, 중국의 레노버, 인도의 마이크로맥스 등이 진입해
있다. 중국의 화웨이와 ZTE도 5.9~6인치 제품으로 시장 진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업계는 파악하고 있다.


 


SA는 애플이 2007년
아이폰을 출시해 스마트폰 시장을 창출한 것과 마찬가지로 삼성전자가 지난해 10월
갤럭시 노트를 내면서 패블릿 시장을 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만 해도 5인치대
제품은 주머니에 넣고 다니기 불편하다는 인식이 있었지만 갤럭시 노트가 1천만대
판매되면서 인기를 증명했으며 갤럭시 노트2는 출시 첫 두달간 500만대나 팔리는
등 더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 패블릿 시장
규모는 2010년 10만대, 지난해 300만대 수준에서 크게 늘어 올해는 1천70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급격한 성장세는
앞으로 5년 이상 지속해 2017년 판매량은 9천500만대가 될 것으로 SA는 내다봤다.


 


패블릿 사용자 수는
올해 말 기준으로 전 세계 인구의 0.2% 수준인 1천900만명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SA는 아직은
틈새시장 제품인 패블릿 판매량이 빠르게 성장할 것이며 삼성전자의 갤럭시S4 LTE가
패블릿 디자인으로 나온다면 이 성장세가 더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SA는 패블릿
제품이 ▲높은 가격 ▲주머니에 넣기 불편한 크기 ▲125g 이상의 무게 ▲한손 조작의
어려움 등의 단점도 있다고 소개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