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차량용 LPG 세계 최대 소비국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연합뉴스(IT)
입력 2012.12.12 10:11

 


세계 소비량의
18% 차지…대당 소비량도 최대


 


우리나라가 2010년에
이어 작년에도 차량용 액화석유가스(LPG)를 세계에서 가장 많이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대한LPG협회에
따르면 작년 한국의 LPG 소비량은 425만6천t으로 세계 1위였다. 이는 전 세계 소비량(2천372만4천t)의
17.9%에 달하는 것이다.


 


미주(212만5천t)·중동(29만1천t)·아프리카(43만7천t)
소비량을 합한 것보다 많고 아시아 소비량(953만4천t)과 비교하면 절반에 약간 못
미치는 양이다.


 


한국은 2010년에도
446만7천t으로 세계 최대 LPG 소비국이었다.


 


국가별로 보면 터키가
264만2천t으로 두 번째로 많았고 러시아 200만t, 폴란드 161만t, 이탈리아 126만8천t,
일본 112만8천t, 호주 103만1천t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세계 에너지 소비면에서
양대 산맥인 중국과 미국은 각각 72만1천t, 29만7천t 등으로 차량용 LPG 보급률이
현저히 떨어졌다.


 


대륙별로는 LPG 인지도나
활용률이 높은 유럽이 1천133만6천t으로 최대 소비처였고, 아시아가 두 번째였다.


 


LPG 차량 한대당
소비량은 등록대수 244만5천112대로 세계 세 번째인 한국이 1.7t으로 역시 가장 많았다.
세계 1위 LPG 차량 보유국인 터키(333만5천대)는 0.7t, 2위 폴란드(247만7천대)는
0.6t에 불과했다.


 


이는 LPG 등록차량
가운데 연료 소비량이 많은 택시 등 영업용 차량이 많기 때문으로 LPG협회는 분석했다.


 


올 10월 현재 우리나라에
등록된 LPG 차량 242만2천466대 가운데 영업용 차량은 41만1천745대로 16.9%를 차지한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