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국내 '무선랜', 보안수준 올라갔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정소라
입력 2013.01.07 12:12 | 수정 2013.01.07 12:24


국내 소비자의
무선랜 보안 수준이 한 단계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기주)이 지난해 2012년 무선랜 보안 실태를 조사한 결과,
국내 무선랜 보안 수준이 지속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방통위는
전국 17개 시 도, 48개 지역에 설치된 무선공유기(AP) 8만2260대를 대상으로 무선랜
보안 실태를 조사한 결과 보안이 적용된 무선 랜 비율은 2011년 73.8%에서 2012년
81.6%로 증가됐다. 특히 가정과 기업에서 자체적으로 설치 운영하고 있는 사설 무선
공유기의 무선 보안 수준은 50%에서 62.9%로 크게 향상됐다.

무선랜 보안
설정에 대한 필요성도 78.2%에서 81.8%로 점차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설문조사는
무선랜 이용 경험이 있는 만 12세~5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align=right>정소라 기자 href="mailto:ssora7@chosunbiz.com">ssora7@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