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휴대폰 구입 시 '페이백' 영업 주의 당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1.14 10:55 | 수정 2013.01.14 11:44

 


최근 휴대폰 먹튀사건
발생으로
알려진 '페이백' 사태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 이하 방통위)가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방통위(위원장 이계철,
이하 방통위)는 14일, 최근 온라인 사이트 등을 통해 이동통신 서비스에 신규로 가입하거나
번호이동을 하면 페이백을 해주겠다는 말을 믿고 이용계약을 체결했다가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하는 민원이 증가하고 있어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고 밝혔다.


 


방통위에 따르면,
휴대폰 개통시 판매점 등이 현금 등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가 지불하지 않았다고
접수된 민원건수가 작년 10월 이후 매월 100여건 이상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방통위는 온라인
사이트를 통한 휴대폰 거래시 페이백에 의한 이용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통3사가
각사의 대리점에 대한 교육과 모니터링을 철저히 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이동통신 서비스에 가입할 때 휴대폰 가격이 과도하게
저렴하거나 은어 등을 통해 현금을 되돌려 주는 등의 혜택을 제시할 경우 약속된
혜택을 받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 페이백 : 판매점
등에서 고객에게 휴대폰을 판매한 후 일정기간 이후 휴대폰 판매비의 일부를 현금으로
되돌려 주는 영업방식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