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자 없으면 몸 상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과학향기(IT)
입력 2013.01.16 08:02 | 수정 2013.01.18 09:17


배우자와 동거하는
중년남녀가 이혼이나 별거 중인 중년남녀보다 건강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박현아 교수팀은 2007~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40세 이상 65세 이하
중년남녀 9,535명(남 3,918명, 여 5,617명)을 대상으로 결혼여부와 건강상태의 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흡연율, 음주율, 아침식사 결식률 모두 이혼 및 별거 중인 부부에서
높게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흡연율은 결혼상태에 따른 차이가 없었으나, 고위험 음주율은 결혼한
남성보다 이혼·별거 중인 남성이 1.5배 높았다. 여성은 결혼한 여성에 비해
이혼·별거 중인 여성에서 흡연율이 3.68배나 높았으며, 미혼인 여성은 최대
6.27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고위험 음주율도 이혼·별거중인 여성이 결혼한
여성보다 3.55배 높았다. 미혼 여성은 결혼한 여성보다 3.62배 높았다.


 


연구팀은 이혼·별거로
인한 경제적 부담, 스트레스가 여성의 흡연율과 음주율을 높이는 것으로 분석했다.


 


[ 출처 : KISTI의 과학향기 http://scent.ndsl.kr ]

< 저작권자 ⓒ KISTI의 과학향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