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에너지 소비효율규격 1등급 시스템에어컨 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윤경
입력 2013.01.22 09:51 | 수정 2013.01.22 10:11


삼성전자(대표
권오현)가 새롭게 강화된 시스템에어컨 에너지 소비효율규격에서 1등급 기준을 만족하는
'2013년형 삼성 시스템에어컨 DVM S'를 출시했다.


 


올해부터 강화된
시스템에어컨 에너지 소비효율규격은 1등급 기준이 기존 3.5이상에서 5.0이상으로
43% 이상 대폭 상향됐으며 이를 만족하는 제품은 아직 없었다.


 


삼성전자의 '2013년형
삼성 시스템에어컨 DVM S'는 두 개의 스마트 인버터 압축기를 사용한 듀얼 스마트
인버터 방식을 업그레이드 해 에너지효율을 5.34까지 끌어올렸다. 이는 삼성전자가
기존에 가지고 있던 시스템에어컨 국내 최고 효율 값인 4.93을 경신하고 강화된 1등급
기준인 5.0을 뛰어넘는 수치다.


 



 


이 제품은 효율이
높은 열교환기와 모터뿐만 아니라 운전 속도를 최대 160 Hz까지 높인 압축기를 채용해
영하 15도의 한랭지형과 혹한지역에서도 높은 에너지 효율을 확보함과 동시에 강력한
난방을 안정적으로 제공한다. 또한 '냉매온도제어 기술'과 '건물냉난방 원격제어시스템'을
통해 효율적인 냉·난방 운전이 가능해 연간소비전력을 14%까지 절감시켜 준다.


 


한편 삼성전자 시스템에어컨은
한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주요 시장인 중국과 미국에서도 현지 에너지 효율 최대치를
경신하는 등 신기록 행진을 이어 가고 있다.


 


중국에서는 '시스템에어컨
효율수치(IPLV: Integrated Part Load Value)'에서 일본 제품이 갖고 있던 기존 최대
수치인 5.8을 넘은 6.15를 기록했고, 미국의 '시스템에어컨 효율수치(IEER: Integrated
Energy Efficiency Ratio)'에서도 미국냉공조협회(AHRI)의 인증시험 기관에서 시험한
결과 27.7을 기록해 기존 최대치인 25.8을 넘었다.


 


신동훈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최근 동절기 전력위기 극복 문제 등 에너지 절감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따라 획기적인 에너지 절감 제품을 개발했다"며 "향후 정부
에너지절감 정책에 발 맞춰 지속적으로 고효율 제품을 출시해 시스템에어컨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경
기자
vvvllv@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