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산업협회 '게임규제 강화 철회'…지스타 보이콧 검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1.22 11:05

 


한국게임산업협회(회장
최관호, 이하 협회)가 새누리당 손인춘 의원 등이 발의한 고강도 게임산업 규제 법안인
‘인터넷게임중독 예방에 관한 법률(안)’과 ‘인터넷게임중독 치유지원에 관한 법률(안)’이
실효성이 없고 합리적이지 못하며 청년 실업 해소와 글로벌 5대 킬러콘텐츠 육성
등 새 정부의 역점 추진 사업과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만큼 철회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 연장선상에서
협회는 게임산업 진흥책의 대표로 꼽히는 글로벌 게임전시회 '지스타'에 대한 참여
여부를 신중하게 검토하기로 했다. 지스타는 지난 4년간 4100여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860여억원의 부가가치유발효과, 6800여명의 취업유발효과, 3800여명의 고용유발효과
등 경제적 효과가 매우 큰 우리나라 게임산업을 대표하는 국제게임전시회다.


 


협회는 지난 10년
간 게임업계가 대한민국 문화콘텐츠 산업의 선두 자리에서 콘텐츠 한류를 통한 콘텐츠
해외수출을 견인, 국내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사회적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모든 문제의 근원이 게임인 것처럼 간주되어 온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최근 셧다운제 등
산업에 대한 규제로 게임업계 인력 감축이 이어지고 있고, 게임산업 환경이 급변하여
글로벌 온라인게임 시장을 주도해오던 한국 게임산업이 성장동력을 잃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셧다운제 등 선행규제에 대한 실효성 검토와
게임업계 현장의 의견수렴도 없이, 산업을 위축시키는 새로운 규제 법안이 발의 된
것에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한편 게임업계는
새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청년실업 해소와 글로벌 5대 킬러콘텐츠 육성에
‘게임’을 첫 번째로 꼽고 있기에 게임업계가 새 정부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는
점에 모두 공감을 했으며, 새 정부가 추진하고자 하는 열악한 복지와 교육환경 개선정책이
곧 게임산업을 살리는 것과 모순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게임업계는 적극 지지의사를
밝혔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