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싱 대응센터, 공공기관 사칭 ‘보이스피싱’ 막는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1.30 16:46

 


공공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이 원천 차단될 전망이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 이하 방통위)는 30일,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기주)과 함께 ‘피싱 대응센터’
개소식을 갖고 수사기관, 금융기관 등 국내 공공기관의 전화번호를 사칭한 전화를
이 날부터 차단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방송통신위원회는 작년 말부터 검찰, 경찰, 우체국, 은행, 보험 등 1135개 주요기관
57만여개 전화번호를 수집했으며, 한국인터넷진흥원 내에 설치된 ‘피싱대응센터’는
공공기관 전화번호를 데이터베이스(DB)화, 통신사업자에 제공했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 KT, SK브로드밴드 등 통신사업자는 전기통신망의 전화교환기나
SMS 서버 등에서 공공기관 전화번호를 사칭하는 경우를 판별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전자금융사기(피싱)를 방지하기 위해 총 150억원의 시설투자를 마쳤다.


 


‘피싱대응센터’는
공공기관 전화번호 사칭 전화를 차단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 그 차단된 전화가 어떤
통신사업자를 거쳐 왔는지를 추적, 관련 통신사업자와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가입자회선을
찾아내는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방통위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은 “보이스피싱을 뿌리 뽑기 위해 시설투자를 한 통신사업자에게
감사하다”며 “서민의 통신 안전을 위협하는 보이스피싱, 대출사기, 스팸 등 전화
범죄를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관련 기관간 공조체제를 통해 더욱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