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맥북 최대 48만원 할인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정소라
입력 2013.02.14 10:07 | 수정 2013.02.14 10:18


애플이 자사
노트북 가격을 인하한다. 14일, 애플코리아는 신학기 시즌을 맞아 인텔 3세대(아이비브리지)
중앙처리장치(CPU)를 탑재한 '맥북프로 레티나'를 48만원 인하 판매한다고 밝혔다.
맥북에어도 기존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13인치
'맥북프로 레티나' 128GB SSD(솔리드스테이트 드라이브)모델과 256GB SSD모델로 각각
38만원, 48만원 인하해 189만원과 219만원에 판매한다. 기존 판매 가격은 227만원과
267만원이었다. 또 256GB SSD 장착 13인치 '맥북에어' 제품모델도 20만원 할인한
179만원에 판매한다.




한편 애플은 2.4GHz 쿼드코어 CPU와 2.7GHz쿼드코어
CPU에 16GB SSD를 단 15인치 맥북프로 레티나를 출시한다. 가격은 각각 275만원,
349만원으로, 사양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애플코리아 공식 온라인스토어(store.appl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ign=right>정소라 기자 href="mailto:ssora7@chosunbiz.com">ssora7@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