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주력 차종 3월부터 가격 인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선우윤
입력 2013.02.22 10:07 | 수정 2013.02.22 10:27


폭스바겐 코리아가 주력차종의 가격을 인상한다.
지난해 개별소비세가 종료됨에 따라 3월1일부터 약 1% 수준으로 인상된
가격이 적용될 전망이다.


 

















































차종



기존가격



인상가격(예정)



제타 1.6 블루모션



3090만원



3120만원



시로코 R-LINE



4130만원



4170만원



파사트 2.0 TDI



4080만원



4120만원



티구안 2.0 TDI 컴포트



3750만원



3790만원



비틀 2.0 TDI



3690만원



3720만원



골프 1.6 블루모션



3110만원



동결



투아렉 3.0 TDI



7690만원



7770만원



페이튼 3.0 TDI



8430만원



8510만원



 


폭스바겐에 정통한 한 관계자에 따르면 "2013년
3월1일부터 대부분의 폭스바겐 자동차의 가격이 오른다"며 "이는 이미
내부에도 공지된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가격 인상이 결정된 폭스바겐 자동차는 비틀과,
티구안, 파사트, CC, 시로코 등으로 많게는 100만원 적게는 10만원까지 올라간다.
먼저 폭스바겐의 대표차종 파사트는 2.5 가솔린 모델의 경우 종전 4750만원에서 40만원
오른 3790만원이 될 전망이며, 제타 1.6 블루오션은 3090만원에서 30만원 오른 3120만원으로
결정됐다.


 


반면 폭스바겐은 베스트셀링카인 골프에 대해서는 1.4
TSI, 1.6 블루모션, 2.0 TDI 모델 등 주요 판매 모델의 가격을 모두 동결했다. 이는
곧 골프 7세대 모델이 출시되기 때문에 마지막 물량을 모두 소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가격이 가장 큰 폭으로 오른 모델은 투아렉 3.0 TDI로
종던 7690만원에서 7770만원으로 오를 예정이며, 폭스바겐의 대표적인 대형차 페이튼도
8430만원에서 8510만원으로 오를 전망이다.


 



 


한편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폭스바겐의 신차인 폴로와
골프 7세대의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며, 폴로의 경우 5월 국내 출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우 윤 기자 sunwoo@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