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네이트 포털은 해킹 피해 없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효정
입력 2013.03.21 16:34 | 수정 2013.03.21 16:44


'네이버,
다음, 네이트‥ 사이버테러 이상 징후 없다'


 


지난 20일 발생한
주요 방송사와 금융권의 전산망 마비 사태에 포털쪽도 추가적 해킹에 대비해 촉각을
세우고 있다.


 



 


NHN, 다음커뮤니케이션,
SK커뮤니케이션 등 주요 포털사이트는 추가적 사이버 테러와 관련해 현재까지
보안상의 이상 징후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21일 밝혔다.


 


김정우 네이버 홍보실 차장은
"현재까지 이상 징후가 발견 된 건 없다. 계속 모니터링 중"이라고 전했으며,
다음 홍보팀 관계자도 "어제 일어난 전산망 마비 사태에 보안관련 해당팀이
긴급 조사를 해봤지만 문제는 없었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회원정보
유출로 곤욕을 치룬 SK컴즈도 보안에 더욱 만전을 기하고 있다. 


 


홍경표 SK컴즈 홍보실
매니저는 "내부 전산망 등을 점검했지만 별다른 영향은 없었다. 현재
보안운영센터를 통해 계속 모니터링 하고 있지만 특별히 이상한 점이 발견된 게 없다"며
전산망 마비와 관련해서 포털 쪽은 별다른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주요 포털들은 긴급 점검 등 보안시스템을 강화하며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한편 21일 해킹 공격을
당한 주요 방송사와 은행들이 하나둘씩 전산망을 복구하고 있으며, 한국인터넷진흥원을
비롯 보안업체들이 내부 전산망 마비 관련 악성코드 탐지 및 치료할 수 있는
백신 업데이트를 마쳤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