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금융 전산망 마비, '뻥 뚫렸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채널it(IT)
입력 2013.03.22 06:55 | 수정 2013.03.23 17:55


사상 초유의
전산망 마비 사태가 발생했다.


 


KBS와 MBC, YTN은
20일 오후 2시부터 갑자기 사내 전산망이 마비돼 업무에 차질을 빚었다. 신한은행과
농협도 전산망 마비 사태를 겪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0일 발생한 방송사 및 금융사의 전산망 마비와 관련해 "디도스 공격에 의한
것이 아니라 해킹에 의한 악성코드 유포 사고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방통위 측은 현재 악성코드 유포 소스 코드를 체증 중이다.


 


방통위는 KBS, MBC,
YTN, 신한은행 등 언론, 금융사 전산망 마비와 관련해 외부로부터의 해킹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날 오후 3시부터 사이버위기 '주의' 경보를 발령한다고 공지했다.
사이버위기 경보단계는 '정상-관심-주의-경계-심각'으로 구분된다.


 


정부는 방통위, 행전안전부,
국방부, 국가정보원 등  범정부차원의 민·관·군 합동대응팀을
구성해 실시간 대처하기로 결정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오후 주요 방송사와 일부
은행의 전산망이 마비된 것과 관련해 “전산망을 조속히 복구하고 원인파악을 철저히
해 대책을 강구하라”고 당부했다.


 


사내 전산망이 마비되면서
주요 방송사들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전산을 관리하는 전산실과 연락이
두절돼 언제 전산망이 복구될지 모르는 상황이 닥치자 직원들은 휴대폰과 자사 뉴스를
통해 사태를 지켜봤다.


 


일단 방송은 예정대로
내보낸다는 방침이다. MBC의 한 관계자는 “방송 주조정실은 사내 전산망의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에 방송에는 문제없다”고 말했다. KBS의 관계자 역시 “뉴스 속보
때문에  방송이 지연될 수는 있지만 예정대로 나간다”고 전했다.


 


공교롭게도 전산망이
마비된 전 회사에 네트워크를 제공한 LG유플러스는 사고 초기 통신망 장애가 원인이
아니냐는 의심을 받기도 했지만, 아직까지는 외부로부터의 해킹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상태다.


 


한편, 군 전산망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20일 오후 4시 국방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군 전산망은 외부와 접속이 일체 되지 않도록 내부 전산망을 강화하고
있고 독립적인 전산망을 유지해 접근하기 어렵다”며 “군 전산망에 외부 침입이
있으면 바로 대응해 차단하는 기동팀 CERT팀(각군 컴퓨터 긴급보안 대응팀)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해킹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며 함구했다.


 


 


[ 출처 : 채널IT http://www.channelit.co.kr ]

< 저작권자 ⓒ 채널I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