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록 2차관이 미래부서 'ICT' 이끈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3.24 16:24

 


윤종록 연세대 융합기술대
글로벌융합기술학부 교수가 국내 ICT 발전을 이끌어갈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으로
내정됐다.


 



 


1957년생 전라남도
강진 태생인 윤 내정자는 국내 이동통신사인 KT에서 이비즈, 마케팅기획, 기술본부, 신사업기획
등의 부문에서 큰 활약을 해 왔고, 한국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 준비위원장, 벨연구소 특임연구원
등도 역임했다.


 


차관 내정 직후 윤
내정자는 창조경제가 기존 특을 바꿔 새로운 큰 가치를 찾아아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 내정자는
23일 밤 늦게 차관 내정에 대한 제안을 받은 후 바로 승낙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오래 전부터 하마평에 자주 오르내렸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