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위한 스튜디오, 니콘 E 스튜디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3.27 17:00 | 수정 2013.03.27 17:07

 


니콘이미징코리아(대표
우메바야시 후지오)가 ‘니콘 e 스튜디오’ 1호점을 오픈했다고 27일 밝혔다.


니콘 카메라 전문가를
의미하는 ‘Expert’에서 따온 ‘e스튜디오’는 니콘이미징코리아에서 전문 스튜디오를
대상으로 전문가 교육, 마케팅 및 서비스, 제품 지원 등을 제공하는 제휴 스튜디오를
지칭한다. 


 


니콘 e스튜디오 1호점은
인천 남구에 위치한 'i-memory 스튜디오'로, 40명 이상의 관련 스탭이 근무하고 있으며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스튜디오 중 하나다.


  


유해준 i-memory 스튜디오 대표는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나날이 발전하는 카메라에 대한 전문적인
교육을 비롯해 다양한 마케팅 필요성을 항상 느껴왔다”며, “니콘 e 스튜디오
1호점 지정이 스튜디오 운영에 큰 힘이 될 것이며,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는 결과물의
완성도 역시 높아져 매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NK.jpg


 


이 스튜디오는 향후
니콘이미징코리아로부터 정적으로 기술 및 서비스 지원을 받는다. 또 카메라 제품
구매 시 할인 혜택, AS 우선처리, 제품 정보 제공 및 카운슬링, 그리고 니콘 홈페이지를
통한 스튜디오 홍보와 안내 등 다양한 마케팅 혜택도 받는다.


  


김태영 니콘이미징코리아 본부장은 “플래그십 모델 D4. D800 등의 출시 이후 니콘 제품을 사용하는
스튜디오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니콘 e스튜디오를 오픈하게 됐다”며, “향후 2호점,
3호점으로 지속 확장해 스튜디오에서 니콘 제품을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날 니콘
e 스튜디오 1호점에서는 우메바야시 후지오 니콘이미징코리아 대표,
성철현 한국프로사진협회 회장, 김명규 한국광고사진가협회 회장, 이평수  한국사진작가협회
부이사장, 진정근
한국사진학회 운영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니콘 e 스튜디오’ 1호점 오픈
기념 행사가 열렸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