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PC방연대,"전면 금연화 유예기간 연장해달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윤경
입력 2013.04.12 15:11 | 수정 2013.04.12 16:44


PC방 전면 금연
시행이 두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국 PC방 업계가 유예기간 연장을 촉구하고
나섰다.


 


범PC방생존권연대(이하
범PC방연대)의 PC방 전면 금연화 유예기간 연장을 위한 집회가 12일 오후2시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1000여명의
PC방 업주들이 참석한 가운데 PC방 내 전면금연 조치의 철회와 오는 6월8일까지인
전면금연 유예기간의 연장을 촉구했다.


 



 


범PC방연대측은 "PC방
업계의 요구는 전면금연 대상에서 제외가 아니며, 수년 전부터 많은 비용을 들여
금연구역을 설치·운영해 온 것을 감안해 시행시기를 금연문화가 확산되는
시기에 맞춰 유예해달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시행령에서
법적용의 완화 방안 강구와 금연 칸막이 철거비용 보상 및 흡연부스 설치시 국가에서
보조금 지급이나 자율적인 금연PC방을 유도할 수 있는 세제 혜택, 홍보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PC방 금연법은
오는 6월 8일 전면 시행될 예정인데 정치권에서는 법 시행을 1~2년 추가 유예하는
법안을 발의한 상태다. 박대출 새누리당 의원과 전병헌 민주통합당 의원은 각각 PC방
전면 금연 구행 시행을 2014년과 2015년 6월으로 유예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이 법안은
오는 16일 법안심사소위에 상정된다.


 


김윤경
기자
vvvllv@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