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과 빌게이츠와 무슨 대화 나눴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효정
입력 2013.04.23 10:40 | 수정 2013.04.23 11:27


박근혜 대통령은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차업자인 빌 게이츠 미국 테라파워 회장을 지난 22일 접견했다.


 


이날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창조경제에 대해 '한 일가견' 하는 두 리더의 대화내용"이라며
박근혜 대통령과 빌 게이츠 회장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새 정부는 창조경제를 추구하고 있다. 빌 게이츠 회장님도
창조적 자본주의를 강조하고 있는데 창조경제에 대해 어떤 고견이 있으신지 듣고
싶다"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빌 게이츠 회장은 "한국이라는 나라는 여러가지 창의성을
바탕으로 한 국가라고 생각한다"며 "한국이 앞으로 창의력을 더욱 더 활용하고
성공할 수 있는 영역으로 나갈 수 있다고 하신 것은 현명한 구상"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한편 빌 게이츠 회장은
청와대 방명록에 "박근혜 대통령을 만나 대외 원조와 에너지분야 혁신에
대해 의견을 나눠 기쁘다"는 취지의 글을 남겼다고 청와대가 23일
전했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