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국내 온라인 음원 서비스 시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효정
입력 2013.05.08 11:21 | 수정 2013.05.08 11:30


삼성전자가 내달
1일 국내 온라인 음원 서비스 사업에 뛰어든다.


 


삼성전자는 콘텐츠
스토어 ‘삼성 허브’를 통해 음원 서비스인 '삼성 뮤직'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삼성은 지난해 음악, 비디오 스트리밍 업체인 엠스팟을 인수하는
등 음원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삼성이 본격적으로
음원 사업을 시작하면서 멜론, 벅스 등 국내 주요 음원서비스사와 경쟁이 예상된다.
이미 삼성 허브가 탑재된 갤럭시S4를 중심으로 삼성 뮤직 서비스를 지원하고 이후
적용 단말기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가격은 기존 음원사업자들의
월정액 스트리밍 가격인 6000원 안팎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한편 삼성 허브에
삼성 뮤직 서비스가 추가되면 뮤직 허브, 비디오 허브, 리더스 허브, 게임 허브,
러닝 허브 등 기존 5가지 허브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