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글로벌 시장에 맞는 인재 발굴 나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5.13 10:30 | 수정 2013.05.13 11:56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 이하 미래부)는 인터넷 분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여 창업·사업화,
투자유치 및 글로벌 진출까지 연계 지원하는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 2013'
추진계획을 마련해 14일부터 아이디어 공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이번 프로그램
추진을 계기로 혁신적 아이디어의 사업화와 창업을 쉽게 하고 협소한 내수 시장에서
한 단계 나아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할 수 있는 인터넷 스타트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진행된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에는 29개팀이 참가했는데, 이 중 23개팀이 창업을 했고 18개
서비스를 상용화해 31억원 상당의 투자유치 성과를 달성한 바 있다. 올해에는
해외 현지화 프로그램과 엔젤·VC 등 투자자 중심의 멘토링 등을 통해 글로벌
진출과 투자유치 가능성을 더욱 제고할 예정이다.


 


참가자 접수는 14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학생, 일반인, 기업(7인 이하)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접수자 중 35개팀을
선정한다. 특히, HTML5, 오픈플랫폼 등을 활용한 서비스와 IoT(Internet Of Thing),
에듀테인먼트, 의료·재난대응 등 융합 서비스에 대해 가점을 부여한다.


 


우수 서비스로 선정된
10개 팀에는 시상과 함께 창업 지원금(최대 1000만원~1억원, 총 2억8000만원)을 지급하고,
엔젤·VC 대상 투자설명회 등 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한다.


 


박윤현 미래부 인터넷정책관은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디어 단계부터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창업에 도전하는 창의형 인재와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열정과 상상력을 가진 예비창업가들의
힘찬 도전에 부흥할 수 있도록 인터넷 스타트업 지원 인프라를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