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섬의 비밀을 아시나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정도일
입력 2013.05.24 19:27 | 수정 2013.05.24 19:39

1990년대는 어드벤처
게임의 전성시대였습니다. 특히 지난 4월 문을 닫게된 루카스 아츠의 작품들은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로 유명했는데요. 그 중 원숭이 섬의 비밀 시리즈는 독특한 세계관과
재미있는 연출로 가장 사랑받던 어드벤처 게임이었습니다. 오랜만에 다시 찾아온
나는 전설이다! 이번 시간에는 이 루카스 아츠의 전설, 원숭이 섬의 비밀 1편을 회상해보겠습니다.


 


익숙한 이 인트로
음악 기억하시나요? 1990년 당시 애드립이나 사운드 블래스터, 혹은 옥소리 카드가
있었다면 더욱 잊지 못할 이 음악. 오랜만에 들으니 참 좋죠? 원숭이섬의 비밀은
해적이 되기 위한 가이브러쉬의 별난 모험을 그린 어드벤처 게임입니다. 대다수 루카스
아츠의 게임이 그러하듯 화면 하단 왼쪽에 동작을 지시할 수 있는 버튼, 오른쪽에는
가이브러쉬가 가지고 있는 물건들이 표시됩니다.


 


가진건 오직 물속에서
숨을 오래참는 능력밖에 없는 가이브러쉬! 파트 1에서는 해적이 되기 위한 세가지
난관을 먼저 극복해야합니다. 세가지 난관은 보물찾기, 검술 마스터하기, 전설의
석상 찾기인데요. 이 중 원숭이섬의 비밀이 보여주는 가장 독특한 콘텐츠인 검술대결이
눈에 띕니다. 진짜 검으로 대결하는 것이 아니라 이른바 욕배틀인데요. 길가는 해적에게
시비를 걸어 싸움을 시작한후 욕설을 배워간다는 설정입니다. 한 세네명 해적에게
욕을 배워가보면 멜리섬 깊숙한 곳에 살고 잇는 소드마스터에게 갈 자격이 있다고
나옵니다. 이 소드마스터와의 싸움도 역시 욕배틀이니 그동안 배운 욕을 잘 활용해
이기면 두번째 난관은 쉽게 극복할 수 있습니다.


 


파트2는 해적이 된
가이브러쉬가 여주인공 이레인을 납치해간 리척 선장을 찾아 원숭이 섬으로 항해하는
내용입니다. 항해라고 할 것도 없이 같이 따라나선 3명은 빈둥빈둥 놀기만 하고 가이브러쉬가
온갖 잡동사니로 화약을 만든후 대포안에 들어가 원숭이섬으로 발사되면 끝나는 간단한
여정이네요.


 


드디어! 원숭이섬에
도착해 파트3가 시작되었습니다. 넓은 정글과 높은 절벽을 돌아다니며 바나나를 모으고
원숭이와 친해져 원주민을 설득하는 등 여전히 가이브러쉬의 고생은 끊이지 않는데요.아이템을
얻는 과정이나 분위기가 하나하나


 


 


 결국 원주민에게
길잡이 역할을 하는 약간 끔찍하게 생긴 머리장식으로 리척이 숨어있는 용암지대에
들어가게 됩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