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협성회,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 협약 체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윤경
입력 2013.06.14 13:47 | 수정 2013.06.14 14:07


삼성전자 협력사
모임인 '삼성전자 협력사 협의회(이하 협성회)'가 14일 서울 팔레스 호텔에서 '2013년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 날 협약식에는
협성회 김영재 회장(대덕전자 대표)을 비롯해 협성회 소속 중견기업 25개사, 이들이
거래하고 있는 협력사 25개사 대표가 참여했다.


 


또 김석호 공정거래위원회
국장, 정영태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 대행, 최병석 삼성전자 부사장 등이 참석해
중소 기업계의 동반성장 확산 의지를 격려했다.


 


대기업 협력사인
중견 기업이 협력사와 공정거래 협약을 체결한 것은 처음으로, 그 동안 대기업 중심으로
이루어진 상생협력 활동이 확산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협약에는 25개 중견기업,
이들과 거래하고 있는 589개 협력사가 참여했다.


 


이 날 이뤄진 협약의
주요 내용은 ▲표준하도급계약서 사용 ▲합리적인 납품 단가 조정 ▲결제 수단 및
대금 지급조건 개선 ▲협력사 지원인력 운용 ▲준법경영 시스템 도입 등이다.


 


또한 중견기업 거래
협력사 대표들은 기술개발과 혁신활동으로 경쟁력 확보에 힘써 함께 성장할 것을
다짐했다.


 


김석호 공정거래위원회
국장은 축사에서“이번 협약이 1차와 2차 협력사간 자율적이고 건전한 파트너십 형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공정위도 제도적,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병석 삼성전자
부사장은 "그 동안 진행해 온 동반성장 노력을 더욱 강화하는 것은 물론 동반성장
문화가 중소기업 전반으로 퍼져 나갈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경
기자
vvvllv@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