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안행부, 정부3.0 구축으로 국민과 약속 지킨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7.09 13:00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한 행정 서비스가 국민 생활 곳곳에 파고들어 생활은 더욱 편리해지고 안전은
한층 강화된다.


 


최근 정부는 모든
국민이 행복한 대한민국을 위한 '정부 3.0 추진 기본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정부
3.0 기본계획의 일환으로 미래창조과학부와 안전행정부는 ‘첨단 IT 기술을 활용한
행정서비스’를 발굴하여 시범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올해는 국민편익
증진, 생활 안전 및 선제적 재난 대응을 위해 12개 시범사업(95.4억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안전한 농·수산물 유통을 통해 어린이 먹거리 안전이 확보되고
섬지역 응급환자 수송체계가 개선된다. 학교(급식)와 농가 간 직접 거래를 지원하고
배송차량, 보관차량 등에 온·습도 센서를 부착해 유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변질을 막고, 충남 당진과 아산 지역에서 시범 사업이 이뤄진다.


 


응급 의료기관이
없는 섬 지역은 응급 환자 발생시 환자 이송에 어려움이 컸다. 정부는 시범사업을
통해 전남 도서지역 선박에 GPS를 넣고, 119 신고 센터와 연계된 단말기를 보급해
응급환자 발생 시 조업 중인 선박이 환자를 이송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재난과 환경오염에 대응하기 위한 서비스도 시범 구축된다. 붕괴
위험 지역에 지표 변화를 측정하는 첨단 센서를 설치하고 상시 감시를 통해 산사태를
예측해 이상 징후 발생 시 지역 주민에게 즉시 알려주는 서비스가 제공된다.


 


공장에서 배출되는
비산먼지, 악취 등을 상시 감시하는 서비스와 가축분뇨의 불법 폐기를 단속하는 서비스도
전남 광양과 제주도 지역에 각각 구축된다.


 


한편, 양 부처는
13개 주관기관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관기관 협의회를 9일, 서울 교육문화회관에서
열고 ‘국민행복’과 ‘창조경제’ 등 새 정부 국정 목표를 부처 간 협업을 통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