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안심 중고폰 매입 서비스 시작··내 구형폰은 얼마?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효정
입력 2013.07.23 10:00 | 수정 2013.07.23 10:53


인터파크는 중고
휴대폰을 쉽게 판매할 수 있는 ‘안심 중고폰 매입 서비스’를 오는 24일 선보인다.


 


이번 프로모션은
인터파크가 자체 사이트로 운영하며 인터파크의 회원 가입 및 로그인 없이도 이용
가능하다.


 


기존 중고 휴대폰
매입 서비스와 달리 휴대폰 번호 외 여타 개인 정보를 입력하지 않아도 돼 서비스
신청 절차를 간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서비스를 신청하면
신청자가 원하는 시간에 업체에서 해피콜을 하며 휴대폰 기종 및 상태 등을 체크한다.
이후 업체에서 제공하는 택배를 통해 중고 휴대폰을 발송하면 검사 후 매입 승인
여부가 결정되며 매입 승인되면 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한다.


 


이민정 인터파크쇼핑
휴대폰 CM은 “중고폰 매입 신청 간소화 및 실시간 상담 등 서비스가 제공된다"며
 "복잡한 판매 절차로 온라인 중고폰 판매에 어려움을 겪었던 고객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