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네이버·다음 등 인터넷 기업 글로벌 진출 추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7.24 10:53

 


인터넷 대기업이
국내에서 중소기업과 소모적 경쟁을 펼치는 대신 국외 진출을 시도하고, 중소 콘텐츠
제공자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다.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24일 인터넷 대·중소 기업 상생협력 현황 점검 및 정책발전 방안
논의를 통해 인터넷 상생협력 기반을 강화하기 위한 ‘인터넷 상생발전 협력 회의’를
구성하고 윤종록 제2차관 주재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협력회의는
미래부, 인터넷 선도기업(NHN, 다음, SK컴즈, 구글, e베이, 카카오), 관련 협회(인터넷기업협회,
인터넷콘텐츠협회, 무선인터넷  산업연합회, 온라인광고협회), 공공기관(인터넷진흥원,
정보화진흥원),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다.


 


송경희 미래부 인터넷정책과장은
"이 협력회의는 인터넷 기업의 상생협력 활동 강화 필요성에 대한 시장의 요구를
반영해 구성했다"며 설립 목적을 설명했다.


 


이날 협력회의에서
NHN, 다음 등 포털사업자는 국내에서 중소·벤처와의 경쟁보다 글로벌
진출에 주력하고, 중소 콘텐츠 제공자와의 서비스 제휴와 같은 상생 비즈니스 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종록
차관은 "열린 혁신을 하는 기업만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 포털이 중소·벤처와 더불어 성장하는 인터넷 토양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