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이티, 데스크톱 가상화(VDI) 렌탈 시대 선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7.29 09:31 | 수정 2013.07.29 10:49



노루페인트가
설립한 IT전문 업체 디아이티(대표 한현숙)가 데스크톱 가상화(VDI) 렌탈 시장에
진출한다.


 


디아이티는 서버,
클라이언트, 유지보수, 스마트워크 컨설팅을 하나의 상품으로 만들어 고객에게 제공하는
임대형 VDI 서비스 ‘산타클라우드(SantaCloud) VDI 토털 케어’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산타클라우드 VDI
토털 케어 서비스는 설치부터 유지보수까지 토털 서비스를 제공해 IT 관리자 없이도
VDI를 통한 생산성 향상과 비용 절감에 기여하는 점이 특징이다. 사용자 당 월 9만9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고, 12개월 약정을 할 경우 VDI 서버 및 클라이언트 설치가 무료로 제공된다.
24개월 약정 시에는 서비스 금액의 10%가 추가 할인된다.


 


디아이티는 원활한
운영을 위해 PC 관련 헬프데스크 지원을 고객센터를 통해 24시간 365일 제공한다.
또한 성능 최적화 및 VDI를 통해 보다 생산적으로 일할 수 있는 스마트워크 컨설팅을
위해 월 1회 정기 방문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성민 디아이티
연구소장은 “공용 클라우드 서비스는 너무 느려서 못쓰고, 사설 클라우드는 너무
비싸서 못쓰는 것이 중소기업이 체감하는 가상화 서비스의 현실”이라며 “국내는
물론 세계에서 처음 선보이는 토털 케어 서비스인 임대형 VDI 상품으로 데스크톱
가상화 혜택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까지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디아이티는
연 수백억대 규모를 형성하고 있는 PC 렌탈 시장 중 PC방 등 고성능을 요구하는
경우를 제외한 다른 기업의 수요를 임대형 VDI가 흡수할 것으로 전망하고 관련 분야
영업을 채널을 올 하반기 적극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노동균 기자 target=_blank>yesno@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