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소기업 제품에 전파인증비 지원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7.31 08:51

 


국내에 전자기기를
출시하려면 반드시 전파인증 비용이 만만치 않은데, 우수기술과 창의성이 있다고
평가되는 경우 정부가 이를 지원할 예정이다.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31일 ICT 분야 중소기업의 전파인증 시험비용 부담을 완화해주기 위해
국내 중소기업이 개발한 우수 제품을 대상으로 시험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블루투스 무선기기,
차량용 블랙박스, USB 메모리 등 제품은 전파법에 따라 출시 전 반드시 전파인증을
받아야 하나 인증을 위해 거쳐야 하는 시험비용이 적게는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수천만 원이 들어 중소기업의 부담이 돼왔다.  


 


이에 미래부는 우수기술과
창의 아이디어를 구현한 제품에 한해 전파인증 시험비용을 지원함으로써 시험비용
부담 때문에 제품 출시를 어려워하던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한, 자급제 폰을
제조하는 중소기업은 두 대까지 전파인증 시험비용을 우선 지원한다.


 


지원을 받고자 하는
중소기업은 오는 8월 1일부터 한국전파진흥협회 전자파기술원 홈페이지(www.emti.or.kr)에
접속해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