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누수차량 보증수리 연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선우윤
입력 2013.08.01 11:49 | 수정 2013.08.01 13:23


현대-기아차가
최근 일부 차량에서 발생한 누수 건에 대해 적극적인 무상수리 조치와 함께 누수
관련 보증수리 기간을 크게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는
누수가 발생한 차종에 대해 통상 2년 4만km / 3년 6만km 수준인 누수 관련 보증수리
기간을
5년으로 연장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집중 호우로 일부 차량에서 누수가 발생해 불편을 겪은 고객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누수 관련 무상수리 조치를 통해 고객들의 불편함을
신속히 해결하는 것은 물론, 보증수리 기간을 연장함으로써 적극적으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현대·기아차는
누수 원인에 대한 정밀 분석과 점검을 통해 신규 생산 중인 차량에 대한 누수 방지
보완작업을 완벽히 마쳤으며, 현재 신규 생산 차량에서는 누수현상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최근 일부 차량에서 발생한 누수는 차체 판넬 이음부에 실링 처리 미흡 등 원인
때문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 서비스네트워크를 통해 실러 도포가 미흡한
부위에 추가로 도포하는 등의 무상수리 조치를 취하고 있다.


 


선우 윤 기자 sunwoo@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