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치마크/LTE-A](하) LTE-A 다운로드 속도 '충격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8.03 01:46 | 수정 2013.08.05 12:34

 


IT조선이 서울
주요지역 10곳을 돌며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LTE-A 속도를 측정했는데, 결과가

실망스럽다. 이론상 LTE-A 속도는 150Mbps로 알려졌고, 업체는 기존보다 2배 빨라진
네트워크를 경험하게 된다고 설명하지만, 실제 체감할 수 있는 속도는 기대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IT조선이 서울에서
유동인구가 많은 명동, 대학로, 삼성역, 강남역, 사당, 신도림, 홍대입구, 신촌, 광화문,
종로3가 등 10곳에서 이통사 별로 각 3회씩 데이터 다운로드 속도를 확인했다.


 




이통사 LTE-A 다운로드 속도 종합표 (단위:Mbps)


 


총 60회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실제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LTE-A 속도는 최소 5.5Mbps에서 최대 69.5Mbps였고,
전체 평균은 23.8Mbps에 불과했다. 이론상 속도인 150Mbps와 비교할 때 약 15.7%
수준밖에 되지 않았다.  


 


이통사별 평균을
구해보니 LG유플러스는 25.9Mbps를 기록해 SK텔레콤의 21.8Mbps보다 속도가 조금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둘 다 기대 이하의 성적이다. LTE-A를 쓰면 매우 빠른
속도로 각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 같지만 실제는 달랐다. 통신 속도와 관련,
업계에서는 이론상 속도와 실제가 크게 다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최근 기가비트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출시한 CJ헬로비전 관계자는 “기가비트 인터넷의 이론상 속도가 1.3Gbps,
즉 2GB 데이터를 12초에 받을 수 있지만, 실제 이용할 수 있는 속도는 이에 훨씬
미치지
못한다”며 “실측 결과 노트북에서는 393.67Mbps, 갤럭시S4 스마트폰에서는
264.42Mbps가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말이
기가비트 인터넷이지, 실제 체감 속도는 이론과 큰 차가 있는 약 300Mbps"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론과 비교할 때 약 23.1% 수준 밖에 안되는데 관련 내용을
그대로 공개했다. 이통사의 행보와 사뭇 다른 모습이다.   


 


이통사가 가장 신경써야할
것은 바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고객'이다. 그런데 이통사의 LTE-A 관련
홍보가 너무 ' 속도'라는 타이틀에만 집착한 나머지, 고객이 체감하는 실제 속도는
별로 고려하지 않는 것 같아 아쉽다. 앞으로는 실제 고객들이 체감하는 속도에 좀더
관심을 기울였으면 한다. 기가비트 인터넷 속도에는 훨씬 미치지못하지만 실제 데이터를
공개한 케이블 업계의 고객 서비스 정신이 오히려 현명해보인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