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하트북' 수전 스타인바움 著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장길수
입력 2013.08.11 11:53 | 수정 2013.08.11 11:56

 


심장병은 미국인 사망원인 1위, 한국인
사망원인 2위다. 돌연사의 원인이 면밀히 규명된다면 아마도 전 세계 사망원인 1위일
것이다. 게다가 가사와 노동을 병행하는 현대 여성, 그것도 40대 이하 젊은 여성의
심혈관 질환 발병률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심장병 치료 시스템은
여전히 남성 위주고, 예방보다는 치료 중심이다. 병원에 실려 들어오는 순간 이미
많은 것이 늦어버리는 심장병, 이대로 두어도 좋을까?



 


세계적 심장전문의 수전 스타인바움(뉴욕
레녹스힐 병원 소속) 박사는 자신의 첫 책 ≪하트북(Dr. Suzanne Steinbaum's Heart
Book)≫에서 두 가지를 강조한다.


 


현대 사회에서 남성 못지않게 여성의 심장 질환은
심각한 수준이며, 이를 치료하는 가장 적극적인 방법은 바로 예방이라는 것. 급증하는
심혈관 질환은 심장을 희생시킨 채 뇌 중심의 삶을 산 결과이며, 오늘날의 삶 자체가
바로 심장병의 위험 인자라는 판단 아래 ‘생활방식’과 ‘심장’이 관련돼 있다는
대단히 중요하고도 실제적인 주장을 한다.


 


나아가 스스로 자신을 보살피는 방법을
알려줌으로써 사전에 심장 질환을 예방하는 놀라운 프로그램을 제시한다. 그것이
바로 하트북, ‘심장일기(Heart Diary) 쓰기’다.


 


≪하트북≫은 질환에만 초점을 맞춘
심장 관련 도서와 달리 심장 중심의 생활로 변화할 때 더 건강하고 더 활기찬 삶을
살아갈 수 있다고 강조하는 도서로 현대인들의 전반적인 생활방식을 개선하도록 돕는다.


 


이 책의 놀라운 점은 이렇듯 ‘예방’과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한 데 있다. 의성(醫聖)으로 추앙받는 구암 허준도 일찍이
약과 치료보다 건강의 유지와 증진에 의술의 본뜻을 두고 ‘치료의학’보다는 ‘예방의학’을
우선시했다. 이는 동의보감(東醫寶鑑)을 비롯한 동양의 뛰어난 의서에 일관되게 흐르고
있는 관점일 뿐만 아니라, 오늘날 대두하고 있는 선진의학과도 맥락을 같이한다.


 


스타인바움 박사의 주장은 실제 임상
자료를 바탕으로 제시된 것이어서 미국 내에서도 큰 호응을 얻었고 ABC, NBC, CBS,
<디 얼리 쇼>, <더 닥터스>, <굿모닝 아메리칸> 등의 언론 매체가
앞 다퉈 소개하기도 했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