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美 포브스 ‘아시아 10대 유망 기업’ 선정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8.19 10:56 | 수정 2013.08.19 12:03

 


게임빌(대표 송병준)이
미국 포브스紙 ‘아시아 10대 유망 기업’으로 선정됐다.


 


게이빌은 지난 해에
이어 포브스가 선정하는 아시아 200대 유망기업(Asia’s 200 Best Under A Billion)으로
선정됐으며, 상위 ‘10대 기업’안에도 들어갔다.


 


포브스紙는 연 매출
50억에서 1조원 미만 사이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1만5000개 상장 기업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항목을 기준으로 ‘아시아 200대 기업’을 선정해 순위없이 리스트를 공개했다.


 


선정 기준 항목에는
매출 외에 이전 5년 간 평균 자기자본 이익률과 세전 이익률 10% 이상, 최근 3년
간 주당 이익률과 매출 상승, 부채율 75% 미만 등의 항목이 포함되며, 올해는 873개
기업만이 조건을 만족시켰다. 게임빌이 기업의 성장성을 기준으로 하는 ‘아시아
유망 기업 200개사’에 2년 연속 이름을 올리며 유망한 상위 10대 기업에 선정된
유일한 한국 기업이란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이번 아시아
200대 유망 기업에는 게임빌을 비롯해 셀트리온, 인포뱅크, 에이블씨엔씨 등 한국
기업들이 이름을 올렸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