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적조 확산 경보, 육상양식장 피해 우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장길수
입력 2013.08.19 22:23

 


동해안 적조가 울릉도까지 확산되고
있다.


경상북도 울릉군은 19일 "지난 17일에 울릉도 남서 8~9마일 해상에서 적조가 발견된 뒤 18일 울릉읍 사동리 가두봉등대에서부터 서면 태하리 대풍감까지 1~2마일 연안에 확산됐다"고 밝혔다.

울릉군에 따르면 19일에도 가두봉등대에서 대풍감까지 1~2마일 해상에 적조가 분포하고 있으며, 서면 학포리와 태하리 해상에는 선착장 인근까지 적조가 밀려들었다.

울릉군 김경학 해양수산과장은 "아직 경보가 발령된 것은 아니지만 적조 농도가 짙고 역겨운 냄새가 나 경보 단계 보다 심각한 상황으로 추정된다"며 "울릉도에는 이전에 연안에 부분적으로 적조띠가 형성된 적은 있지만 이렇게 대규모로 나타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적조가 더욱 확산될 경우 울릉도에 있는 3개의 육상 양식장 등이 피해를 입을 수도 있어 어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울릉도는 해상 양식장이 없고 3곳의 육상 양식장만 있어 적조로 인한 양식장 피해는 아직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울릉도 적조 확산 상태가 지속되면 육상양식장도 피해가 나타날 수밖에 없고, 오징어잡이 시기를 앞두고 있어 어민의 걱정이 크다.

울릉도 적조 확산에 네티즌들은 "울릉도 적조 확산, 동해안 적조 어째..." "울릉도 적조 확산, 피해가 커지기 않길" "울릉도 적조 확산, 어민분들 힘내세요" "울릉도 적조 확산, 위기의 자연?"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