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인터넷 이용률 84.1%…세계 21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연합뉴스(IT)
입력 2013.08.21 12:05

 


2008년 이후 증가세
둔화, 전세계 평균 35.7%


 


지난해 우리나라의
인터넷 이용률은 84.1%로 세계 21위를 차지했다.


 


한국의 인터넷 이용률은
독일(84.10%), 프랑스(83.00%), 호주(82.35%), 미국(81.03%) 등 대부분의 서구 선진국보다
높았다. 일본(79.05%)은 33위였다.


 


21일 국제전기통신연합(ITU)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인터넷 사용자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4.10%로 전 세계 211개국 가운데 스물한번째로 높았다.


 


한국의 인터넷 이용률은
지난 2000년 44.70%에 불과했으나, 2002년 59.40%, 2004년 72.70%, 2008년 81.00%로
매년 급증했으며, 이후 2010년 83.70%, 2011년 83.80%로 증가세가 둔화했다.


 


한국의 순위는 2004년
세계 5위였으나 이후 2010년 12위, 2011년 15위 등으로 계속 하락해왔다.


 


이는 최근 수년간
리히텐슈타인(11위), 카타르(12위), 바레인(13위), 모나코(15위), 안도라(17위) 등
인구가 적은 소국들의 이용률이 가파르게 상승했기 때문이다.


 


영국령 포클랜드제도는
96.92%로 5년째 1위를 지켰으며, 아이슬란드(96%), 노르웨이(95%), 스웨덴(94%),
덴마크(93%), 네덜란드(93%) 등 주로 북유럽 국가들이 상위에 랭크됐다.


 


최하위는 아프리카
동북부에 있는 에리트레아(0.80%)였으며, 동티모르(0.91%), 미얀마(1.07%), 부룬디(1.22%),
시에라리온(1.30%) 등의 순으로 낮았다. 북한은 집계되지 않았다.


 


전 세계 평균 인터넷
이용률은 35.7%로 잠정 집계됐는데 올해는 38.8%까지 상승할 것으로 ITU는 전망했다.


 


지난해 선진국은
평균 73.4%, 개발도상국은 27.5%이었으며, 지역별로는 유럽 71.2%, 미주 57.2%, 아시아·태평양
46.4%, 아프리카 14.3% 등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인터넷 이용이 가능한 가구 비율은 37.4%였으며, 선진국은 74.0%, 개도국은 24.0%로
집계됐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