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리뷰] 기업용 프린터·복합기(2) 통합문서관리의 모든 것을 말한다, 후지제록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9.04 09:13 | 수정 2013.09.04 15:14

 


기업용 프린터 & 복합기 시장 이슈는 ‘경제성’에서
‘통합 문서관리 서비스’로 변하는 추세다. 종이문서 대신 전자 문서 위주의 ‘페이퍼리스
오피스’ 역시 기업용 프린터 & 복합기 시장의 중요한 이슈다. 이 두 가지 요소는
업무 효율 증대는 물론 비용 절감이라는 장점을 가져다준다. 이처럼 기업에 특화된
솔루션 개발에 가장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는 제조사가 바로 후지제록스다.


 


alt="한국후지제록스, 클라우드 문서관리 솔루션 ‘워킹 폴더’ 출시,워킹폴더,후지제록스,클라우드,문서관리,,컴퓨터,IT조선, 뉴스, 신상품 뉴스, 신상품 소식, 상품 리뷰, 제품 리뷰, 상품 인기순위, 쇼핑뉴스, 뉴스 사이트, 뉴스 싸이트, 쇼핑, 온라인쇼핑, 쇼핑, 구매후기, 동영상, 리뷰 동영상, 신제품 정보, 쇼핑방송 "
align=bottom
src="http://img.danawa.com/images/descFiles/3/418/2417558_1_1375323176.jpg"
width=500 height=298>
▲후지제록스 워킹폴더 개념도

 


그 일환으로 후지제록스가 선보인 것이 클라우드 문서관리
솔루션, ‘워킹폴더(Working Folder)’다. 이 솔루션은 PC, 모바일 기기, 복합기를
연계시켜 사용자가 시간과 장소 제약 없이 문서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해 준다.
외부에서 사용자가 문서를 스캔해 워킹 폴더에 올리면, 내부 사용자가 폴더에 접속해
문서를 편집 및 출력할 수 있다. PC를 거치지 않고 바로 복합기로 문서를 보내
처리하는 것도 가능하다.


 


아무리 우수한 통합 문서관리 서비스라도 보안이 약하다면
제 몫을 할 수 없다. 후지제록스 워킹폴더는 미국통신산업협회(Telecommunication
Industry Association)가 데이터 센터의 질적 수준을 평가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든
가이드북 ‘TIA-942’의 가장 높은 등급(Tier Level 4)을 취득할 만큼 보안 면에서
강하다. 정전이나 지진, 화재 등 재해 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으며 관리자 인증과
통신 암호화를 통해 철저한 보안을 유지한다.


 


후지제록스 워킹 폴더는 한국후지제록스의 문서관리
소프트웨어 ‘도큐웍스(DocuWorks)’와 연계하면 더욱 효율적이다. 도큐웍스를 사용하면
다양한 문서를 XDW라는 단일 규격문서로 통합 관리할 수 있다. 워킹 폴더와 도큐웍스의
조합은 다양한 산업 부문에 적용시킬 수 있다. 실제로 후지제록스는 중공업, 건설,
의료제약, 교육, 금융 등 다양한 산업 부문에 따라 특화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2420.jpg


▲후지제록스
도큐센터 S2420

 


중소기업 및 SOHO 사용자를 위한 제품으로 후지제록스는
흑백 복합기 도큐센터 S2420을 제시했다. 이 제품은 24ppm 속도를 나타내는 흑백
레이저 프린터에 컬러 스캔 기능을 지닌 독특한 제품이다. 후지제록스 도큐센터 S2420은
스캔한 파일을 전자문서화해 이메일이나 USB 메모리, 네트워크 폴더로 전송할 수
있다는 장점도 지닌다. 평소에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원클릭으로 구현해주는 퀵
버튼, 작은 부피 역시 이 제품의 매력이다. 후지제록스 도큐센터 S2402은 평균 소비전력이 1.46KWh에 불과하며 잔여 토너를 모아 재사용할 수 있어 유지비 절감 효과도
탁월하다.


 


이와 함께 후지제록스는 지역 사용자들을 위한 기술
지원체제 강화와 세미나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세종시,
혁신도시 등 공공기관 이전으로 향후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김용석 한국후지제록스 전략마케팅실 실장은 "한국후지제록스는
단순히 ‘기기’만을 판매하는 것이 아닌, 문서관리 솔루션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로 기업의 경영과제 해결을 지원하고 고객과 함께 동반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앞으로도
체계적인 컨설팅 및 아웃소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문서환경 개선을 조직적으로 지원하는 문서관리 컨설팅 및 아웃소싱 전담 조직,
업계에서 유일하게 약 4~500명 정도의 직판 영업 및 서비스 조직, 한국 시장에 대한
많은 경험과 노하우 등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고객의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도 언급했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