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2020 올림픽 개최지 선정‥ "방사능 불안한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효정
입력 2013.09.08 11:32

 


일본 도쿄가 2020년
32회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8일(한국시각)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제 125회 총회를 열고 2020년
제32회 하계올림픽 개최도시 선정을 위한 투표를 실시했다.


 



 


이날 일본 도쿄는
결선 투표에서 터키 이스탄불에 60-36으로 승리, 2020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됐다.


 


이로써 일본 도쿄는
1964년 제18회 대회 이후 56년 만에 두 번째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게 됐다. 아시아에서는
최초며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미국 로스엔젤레스, 그리스 아테네에 이어 하계
올림픽을 2회 이상 개최하는 다섯 번째 도시가 됐다.


 


하지만 일본 도쿄가
2020년 하계 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되는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도쿄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능에 대한 안전성 보장이 걸림돌이었다.


 


이에 아베 신조 총리는
IOC 총회 장소를 찾아 직접 최종 프레젠테이션에 참가해 “도쿄의 안전을 보장한다”며
IOC 위원의 마음을 움직였다.


 


경쟁자였던 이슬람
국가 최초로 올림픽 개최지를 꿈꿨던 터키 이스탄불은 고배를 마셔야 했다.
최근 반정부 시위와 인접국인 시리아 내전 사태 등  어려움을 겪었다.  또한
스페인 마드리드 역시 최근 3회 연속 대회 유치에 실패했다.


 


한편 도쿄 2020 올림픽
개최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제 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됐지만 후쿠시마
대책이 과연 제대로 나올지 의심되는 건 사실", “도쿄 2020 올림픽 개최지라니
방사능이 불안하지도 않나”, "올림픽은 선수들의 꿈의 무대인데 방사능 걱정된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