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섹, 카운터택 APT 대응 솔루션 국내 독점 공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9.24 15:40 | 수정 2013.09.24 17:24


인포섹(대표
신수정)이 미국의 지능형지속위협(APT) 대응 전문업체 카운터택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APT 대응 기술협력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인포섹은 제로데이 공격에 대한 조기탐지 및 빅데이터 기반 분석 기능을 갖춘
APT 대응 솔루션 ‘센티넬(Sentinel)’을 국내 독점 공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APT 보안사고
대응 경험을 가진 침해사고 전문 대응팀을 상시 운영하며, 국내에 알려지지 않은
위협과 제로데이 공격에 대한 신속하고 정확한 탐지체계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닐 크레이튼(Neal
Creighton) 카운터택 CEO는 “한국을 무대로 신종 사이버위협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인포섹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APT에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윤명훈 인포섹 보안SW사업담당
상무는 “국내 시장에서도 빅데이터 기반 분석기능을 갖춘 보안솔루션에 대한 요구사항이
높아지고 있다”며 “인포섹의 보안관제, 컨설팅 역량을 기반으로 한 솔루션 공급을
통해 최적의 APT 대응체계를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노동균 기자 target=_blank>yesno@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