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아버지 등장, "김종국에 나를 만날 괴롭히는 형" 고자질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장길수
입력 2013.09.29 22:03

src="http://www.obsnews.co.kr/news/photo/201309/741493_104359_3219.jpg">

 


이광수 아버지가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2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런닝맨 멤버들이 자신에게 팬레터를 보낸
소녀를 찾기 위해 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의문의 주소를 가지고 의문의 장소로 향했다. 택시로 도착한 이광수는
“여기 낯이 익는데? 내가 아는 곳인데?”라며 의아해했다. 그러다 "여기 우리 아버지 회사다. 그런데 여기서 대체 뭘 하느냐"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이광수는 아버지를 보자마자 김종국을 가리키며 “나를 만날 괴롭히는 형이다”고 고자질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 이광수의 아버지는
"광수는 나도 엄마도 닮지 않은 것 같다. '런닝맨'을 찍으며 그 환경에 맞게 얼굴이 바뀐 것 같다"고 말해 아들 못지않은 예능감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광수 아버지 등장에 네티즌들은 “이광수 아버지 정말 잘 생겼다”, “이광수 아버지 예능감 대박인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IT조선 온라인뉴스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