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IT·게임·SW 융합 과학고 설립 추진" SW산업 지원 앞장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10.23 16:01 | 수정 2013.10.23 16:25

 


성남시가 소프트웨어산업 지원 정책을
23일 발표했다.


 


이날 성남시는 시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콘텐츠 및 문화 첨단 게임산업을 창조경제의
핵심으로 규정하고, 육성정책을 공개했다.


 


한승훈
성남시 대변인은 “게임 산업은 세계 콘텐츠 산업의 중심적인 위치”라며 “역기능보다
순기능을 부각하는 데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성남시는 주니어 창의인재육성 프로그램을 단계적으로 시행해 나갈 계획이다. 관내
중학생 중 26명을 선정해 유엔과 미국 연수프로그램을 추진하는 등 국제화 시대에
맞는 ‘주니어 반기문’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한 대변인은 “내년부터
주니어 장영실(과학), 주니어 세종대왕(국어), 주니어 이순신(호국, 체육) 등 프로그램을
계속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급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판교테크노벨리
인근에 ‘IT·게임·SW융합과학고’ 신설을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국내
최고 수준의 이공계 대학원 유치도 검토 중이다.


 


 


국책사업 유치에도
강한 의지를 보였다. 성남시는 2009년 ‘글로벌게임허브센터’에 이어 2011년 ‘모바일게임센터’를
유치, 올해 6월에는 ‘성남특허지원센터’를 개소하는 등 활발한 게임산업지원 행정을 펼치고
있다.


 


성남시는 “앞으로도
광역, 국가단위에서 진행되는 국책사업을 추가 유치해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소프트웨어산업 지원
정책으로 얻는 선순환 구조의 청사진도 제시했다. 카카오, 스마일게이트 청년창업펀드
등 민간영역에서 활발히 운영하는 창업프로그램은 필요한 행정지원을 진행하고, 지방정부
차원에서 벤처투자, 스타트업 활성화에 이바지해 일자리 창출과 지방세수 확대를
꾀할 방침이다.


 


한편, 성남시는 소프트
지원 정책 발표와 함께, 정부의 게임 산업에 대한 규제 완화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7일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가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인터넷게임을 알코올, 마약, 도박과 함께 ‘4대 중독’이자 사회악으로
규정한 것을 꼬집었다.


 


성남시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소프트웨어산업을 창조경제의 실현도구로 삼겠다고 발표했는데, 결과적으로 정부부처와
국회 내에서 국가정책의 혼선을 초래했다”며 “올해 상반기 첨단 게임 수출액은
1조 5,011억 원으로 콘텐츠 산업 수출액의 62.4%를 차지했는데, 정부 부처 간, 국회
내에서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게임산업에 대한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마약과 도박처럼
사회적 폐해가 큰 범위에 인터넷산업과 첨단게임을 포함한 것은, 수출이나 일자리
창출 등 순기능보다 역기능만 두드러져 국가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성남시는 공공유관기관과 협의해 개별 콘텐츠 역기능에 대한 ‘힐링센터’를
준비하고, 산업차원에서 자정노력과 사회공헌 활동을 병행해 사회적, 국민적 합의
절차를 이끌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