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중소상공인 희망재단’ 설립에 동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10.28 14:42

 


네이버와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창립준비위원회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추진할 상설기구로
'중소상공인 희망재단'을 연내 설립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네이버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과의 동반성장과 상생협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설립하게 될 ‘중소상공인
희망재단’(이하 '재단')은 온라인 공간에서의 중소상공인들의 경영 환경을 개선하고
마케팅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유망 중소상공인들의 성장을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재단'은
▲중소상공인들의 온라인 마케팅 활성화 방안 모색 ▲전통산업과 인터넷산업의 상생협력
사업 발굴 ▲중소상공인 사업환경 개선을 위한 연구 및 조사 등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온라인 비즈니스 협력위원회’와
‘소상공인경제학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중소상공인들이
온라인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필요로 하는 교육 및 인프라 기반 조성, 기술 및
서비스 노하우 개발 등 분야에서도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게 될 전망이다.


 


네이버는 재단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재단 설립과 함께 100억원을 출연해 상생협력 의지를 확인하고,
이후 재단설립 목적에 따른 상생협력 사업계획을 구체화하면서 2년차와 3년차에
각각 200억원씩을 추가 출연할 계획이다.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