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전세계 비디오 게임 시장 930억 달러로 성장 전망"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10.29 13:13

 


가트너가 비디오
게임 콘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온라인, 모바일과 PC 게임을 모두 포함하는 전세계
비디오 게임 시장이 2012년 790억 달러의 규모에서 2013년에는 930억 달러의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 전망했다.


 


또 비디오 게임 시장은 모바일 게임, 비디오 게임 콘솔,
소프트웨어 판매 호조에 힘입어 2015년에는 1110억 달러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모바일 게임은
매출이 2013년에서 2015년 사이 132억 달러에서 220억 달러로 거의 2배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등 비디오 게임 시장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할 전망이다.


 


가트너의 책임연구원인
브라이언 블라우(Brian Blau)는 "모바일 기기(스마트폰과 태블릿)가 계속해서
늘면서, 다른 앱 카테고리에 비해 게임이 제공하는 엔터테인먼트 가치가 높아 모바일
게임 카테고리가 가장 큰 폭의 성장을 보일 것”이라며 “전세계적으로 호조를 보이는
프리미엄 모바일 기기 판매와 점점 더 정교해진 게임 콘텐츠의 디스플레이가 가능한
다기능 프리미엄 모바일 기기로 게임을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의 욕구와 맞물려 이러한
성장세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니, 마이크로소프트,
그리고 최근에는 닌텐도가 콘솔보다는 모바일 게임 중심으로 재편될 가능성을 보이는
게임 시장에 차세대 비디오 게임 콘솔을 출시하고 있어, 2013년은 게임 산업에 있어
중요한 해라고 할 수 있다. 


 



 


블라우 연구원은
"소니와 마이크로소프트가 11월 중 게임 콘솔을 출시할 예정인데, 소비자들이
새로운 콘솔을 기다리면서 수요가 억제돼 2013년 게임 콘솔 하드웨어 판매가 일시적으로
감소하기도 했지만 2014년에는 판매 증가로 돌아설 것이고, 현재 159억 달러인 기존
콘솔 하드웨어의 판매는 2015년 227억 달러로 늘어날 것”이라며 "이와는 정반대로,
게임 전용 핸드헬드 기기와 전통적인 PC 게임이 게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줄어들고,
중요한 게임 플랫폼으로서의 위상을 잃게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신흥 시장에서도
모바일 게임이 상당히 크게 늘면서 전 세계 시장에 부분적 영향력을 미칠 전망이다. 모바일
앱 매출은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보급률이 가장 높은 미국과 유럽에서 발생하고 있지만,
신흥 시장의 기기 판매가 가속화됨에 따라, 신흥시장에서 백 카탈로그(back catalog)
게임(과거에 출시된 구버전의 게임들)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왜냐하면, 신흥
시장의 많은 게임 이용자들은 다중 플랫폼 게임을 구매할 여력이 없고, 모바일 기기의
게임 타이틀이 게임 콘솔용보다는 훨씬 저렴하기 때문이다.  


 


또한 가트너는 가정에서
기존 PC를 새로운 PC 모델로 교체하는 것이 아니라 태블릿으로 대체할 것으로 봐
게임 이용자들이 주로 컴퓨팅 플랫폼으로 PC가 아닌 다른 유형의 기기를 채택하면서,
PC 게임의 설치 기반은 점진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PC와 온라인 게임이
계속 인기를 끌기는 하겠지만, 게임 플레이어들이 편리성과 인기를 좇는 선택을 하면서
게임 콘솔과 모바일 게임과 비교해 PC 게임은 뒤쳐질 전망이다.


 


블라우 책임연구원은
“콘텐츠와 플랫폼의 선택이 늘어나면서 게임 플레이어들의 성향이 여러 방향으로
갈라지고 있기 때문에 게임 개발자들은 계속해서 강력한 게임을 출시해야 한다”며
“비디오 게임, 플랫폼, 그리고 게임에 관한 아이디어가 계속 확대되면서 게임을
즐기고자 하는 수요도 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