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간 추진해온 방송 디지털 전환 성공적으로 완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3.11.05 16:52 | 수정 2013.11.05 17:03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6월 전라권을 시작으로 전국 모든 지역(7월 경상권, 10월 수도권·충청·강원권)에
대한 지상파 DTV 채널 재배치가 성공적으로 완료됐다고 밝혔다.


 


‘97년 디지털TV
방송 전송방식이 결정된 이후 ‘12년 아날로그TV 방송 종료, ’13년 채널 재배치
등 약 16년간 추진되어온 지상파TV 방송의 디지털 전환 대단원이 마무리된 것이다.


 


이로써 아날로그TV의
디지털 전환 이후 여유 주파수 대역으로 남은 700MHz를 확보하고, 이 대역을 활용한
신규 서비스 창출여건이 가능하게 되었다.


 


미래부는 그동안
채널 재배치에 따라 예상되는 시청자의 불편 해소를 위해 체계적인 사전 홍보와 신속한
민원 응대, 취약계층에 대한 방문지원 등을 통해 시청자 지원을 차질없이 완료했다.
미래부는 또 노인·장애인 등 기술적 취약계층 총 5만 4874 가구에 대한 채널 재설정
방문지원을 완료했으며, 채널변경 대상 공동주택 1272개 단지를 현장 방문해 공시청
설비에 대한 지원도 실시했다.


 



▲ 자료출처 : 미래창조과학부


 


미래부는 채널 재배치
이후에도 시청자 불편이 없도록 민원응대와 취약계층 방문지원 등 시청자 지원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지역별 지원센터를 12월말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 디지털TV 채널 재설정 방법(자료출처
: 미래창조과학부)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