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소음만 걸러낸다" 창문에 붙이는 소음 제거기 '소노'(Sono)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11.05 16:07 | 수정 2013.11.05 16:59

 


창 밖에서 스며들어오는
소음을 걸러내는 획기적인 스피커에 대한 아이디어가 나왔다.


 


‘소노(Sono)'란
이름의 창문에 붙이는 노이즈캔슬링 스피커가 바로 주인공이다.


 


‘소노’의 원리는
우리가 시중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과 같다. 들려오는
노이즈 음파와 유사한 음파를 충돌시켜 소음을 제거하는 방식이다.


 


시중에 파는 노이즈캔슬링
헤드폰과 ‘소노’가 다른 점은 마이크를 통해 들려오는 소음을 분석해 사용자가
원하는 소음만 걸러낼 수 있다는 점이다. 컨셉 동영상을 보면 기기에 달린 원형 화면에
소음의 종류가 표시되고 수 많은 창 밖의 소리 중 새의 지저귐만 골라 듣는 모습을
보여준다.


 


‘소노’는 아직
구입할 수 없는 물건이다. 현재 아이디어만 나온 상태이며 투자자가 모이면 실제
제품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는 프로젝트다.


 


‘소노’
아이디어를 제출한 인물은 유럽 오스트리아에 사는 루돌프 스테파닉(Rudolf Stefanich)이란
사람으로 제임스다이슨어워드에 아이디어를 제출한 상태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